Home

제네시스가 고가 독립 브랜드로 새로 출범된다는 뉴스를 접하고 제네시스 세단을, 특히 초기 모델을 매우 사랑하는 소비자로서(필자는 소형 현대차를 몬다) 반가웠다. 애국심인지 내 차의 제조사여서인지는 모르겠지만 왠지 현대의 성공을 응원하게 된다. 그런데 세계 100대 기업에 드는 현대자동차그룹의 영문 홈페이지에 소개된 이번 마케팅 홍보는 그룹 명성에 먹칠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참고: 구글에서 Hyundai Motors를 치면 http://www.hyundaimotorgroup.com 와 http://worldwide.hyundai.com 이 뜬다)

제네시스 로고 사진과 함께 삽입된 문구가 문제다. 한 나라를 대표하는 현대 같은 대기업의 이런 실수는 개인과 달리 용납하면 안 된다는 것이 필자의 의견인데, 왜냐면 우리 기업들이 영어 실수를 자주 범한다는 사실을 모르는 일반인은 대기업에서 하는 것이니까 옳겠지라고 착각하고 그렇게 접한 영어를 되풀이할 수 있기 때문이다.

물론 한국 소비자를 겨냥해 일부러 한국식 영어를 사용한 GM의 ‘TRAX MANIA’ 같은 콩글리시도 있지만(왜 마니아가 콩글리시인지 이해가 안 간다면 여기를 클릭) 이번 경우는 외국을 향한 그룹 차원의 영어 홈피 구성의 문제다. 더군다나 버젓이 자동차 월드와이드 홈피에는 제대로 된 영어 문구를 쓰면서 정작 그룹 홈피는 이런 식이라서 이해가 더 안 가는데, 아무튼 올바른 영어 이해와 특히 홍보/마케팅 차원의 영어 사용에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에서 몇 자 적는다(필자가 콩글리시를 이야기 할 때는 단순한 문법이 아닌 전체 의미 전달 문제 및 어색함을 지적하는 것입니다).

gentered

New Global Luxury Brand, ‘Genesis’

BEYOND THE BOUNDARIES OF TECHNOLOGY
BEGINS THE HUMAN-GENTERED LUXURY

위 문구는 홈페이지에서 그대로 복사해 온 것이다. 즉, 필자가 오타를 낸 것이 아니라는 거다. 현대자동차그룹 전체를 대표하는 첫 페이지에 ‘C’ 대신 ‘G’가 잘 못 적혀서 Human-centered, 즉 ‘사람 위주’가 ‘사람 횡성수설(Gentered라는 단어는 없으니까)’로 바뀌었는데, 클릭해서 들어가 보면 human-centered가 원래 의도했던 문구라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 콩글리시 문제는 아니지만 회사의 위상은 물론 새로운 브랜드 발표라는 점을 따지면 있을 수 없는 실수다.

콩글리시 차원에선 우선 ‘New Global Luxury Brand’가 뭔지 어색하다. 잘 보면 이렇다. 이제 막 출범한 새로운 브랜드가 이미 글로벌한 명성을 지닌 브랜드라고 하는 것이 당연히 이치에 틀리며 글로벌 브랜드라는 문구 자체가 언론 등 외부에서 평가할 문구이지 자체에 대한 형용사로는 어색하다는 거다. 국내에서는 입증되지 않은 이런 희망성 ‘큰소리’가 대기업이라는 이유로 용납될지 모르지만 세계 소비자에게도 통할 지는 의문이다.

다음 문구: BEYOND THE BOUNDARIES OF TECHNOLOGY BEGINS THE HUMAN-GENTERED LUXURY 도 문제인데, 원문의 의도를 최대로 살리면서도 덜 어색하게 한다면 필자는

HUMAN-CENTERED LUXURY THAT GOES BEYOND THE BOUNDARIES OF TECHNOLOGY

라고 적었을 거다. 아니면 월드와이드 사이트에 적혀있는 대로

An evolution of luxury beyond the bounds of technology

라고 할 수도 있었다.  자동차 월드와이드 사이트에는 아래처럼 적혀있다.

 

LUXURY EVOLVED

GENESIS

Genesis launches as a ‘HUMAN-CENTERED’ luxury brand

An evolution of luxury beyond the bounds of technology

centered

그런데 사실 필자의 귀에는 위 홍보 문구도 조금 어색한데, 만약에 이번 브랜드 론칭에 대한 그룹 홍보 전략이 미리 정해진 상태에서 거기에 ‘월드와이드’가 맞춘 형태였다면 이해가 된다(다른 창들은 어색함이 거의 없다). 아마 ‘HUMAN-CENTERED’가 이번 전략의 핵심인 것 같은데 바로 이 단어가 포함된 셋째 줄이 필자를 괴롭힌다. 왜냐면 이제까지 자동차를 human-centered로 안 만들었다면 대체 누구(뭘) 위주로 만들었느냐는 질문이 저절로 나오기 때문이다. 회사를 위해서? 로봇을 위해서? 이익을 위해서? 당연한 소리를 피하는 것이 영어 문장의 기본인데 국어 차원에서도 마찬가지일 거라고 믿고 싶다.

이번 제네시스 독립 브랜드 론칭은 세계적인 마케팅 프로젝트였다. 많은 시간과 인력 또 엄청난 돈을 들여서 추진됐을 텐데 글로벌 기업이라고 자칭하는 현대가 아직도 영어 장벽을 못 넘고 있다는 점이 현대 자동차 오너로서 진심으로 안타깝다.

*위 블로그가 허핑턴포스트코리아에 발행된 후 현대자동차그룹 홈페이지의 Human-Gentered는 Human-Centered로 수정됐다.

 

Advertisements

One thought on “콩글리시 닥터 | 현대자동차그룹의 문제 투성 홈페이지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