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인간은 대체로 한 순간에 일어나는 일, 한순간에 느끼는 기분이 진실을 규명한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늘 불안해하고 눈치를 보며 의심한다.

둘째 딸래미 지현이가 홍콩에서 와 있을 때다. 살이 많이 빠져서 옷이 헐렁 할 정도로 된 딸을 맛있는 걸 먹이겠다고 애를 대리고 동내 삼겹살집에 갔다. 돼지고기는 먹지도 못 하는 와이프를 끌고 말이다. 나와 딸은 당연히 얌얌이었지만 집사람은 겨우 된장찌개를 가끔 뜨며 우릴 위해 고기 굽는데 열중하였다. 한편으로는 미안했지만 잘 먹는 딸래미를 보면서 위안을 삼았다. 집사람은 사회에서는 교수요 근엄한 학자지만 딸래미들만 근처에 있으면 완전한 방실이가 된다. 아이들과 하는 행동을 보면 때로는 약간은 푼수, 걱정쟁이, 수다꾼 같아 보이기도 하지만 오히려 천진난만한 그런 모습이 더 사랑스러울 때가 많다.

2012-08-15 15.41.36

2년 전 여름에 프랑스 니스를 갔을 때에 내가 부추기고 아이들도 부추겨서 와이프는 재즈댄스 수업에서 배웠다는 춤을 추었고 나는 그 모습을 비디오에 담아 놓았는데 너무 웃기고 귀여워서 나중에 손주들에게 보여주고 싶을 정도였다. “너희 할머니가 예전에 깡총거린 모습이란다.” 물론 그 속의 여자는 한국 나이로 쉬은이 된, 나와 25년을 같이 산 중년 여자였다. 그렇지만 부부가 같이 산다는게 중요한 것이, 적어도 나에게는 그녀가 40년전에 내가 초등학교 때 알던 꼬마 소녀와 차이가 없고 25년 전에 결혼 한 숙녀와 다를바가 없으며 작년에 크리스마스 캐롤을 함께 부르던 아내와 똑같다는 사실이다.

같이 산다는 것은, 그 순간만을 사는 게 아니라 이제까지의 모든 순간을 함께 기억하고 느끼고 산다는 뜻이 아닐까?

너 날씬해져서 좋지? 하고 딸에게 물었더니, 아빠는 그럼 내가 살 쪘을 때는 날 안 사랑했어? 하는 거다. 그래서, “딸래미, 아빠는 니가 처음 태어났을 때부터 지금까지 모든 순간마다 너를 사랑했고 그리고 오늘 너를 사랑한다는 것은 그 모든 순간에 존재한 너의 전체를 사랑한다는 거야, 너의 지금 이 순간과 너에 대한 모든 기억들, 그리고 너에 대한 모든 희망 말이야.”라고 했더니 조금은 이해가 되는 지 씩 웃고 마는 것이었다.

우리 사랑의 형태는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에 의해 조금씩 재조명되고 조정된다. 그렇지만 사랑한다는 건 또한 수 많은 요소들을 한꺼번에 인지하고 기억하고 감싸 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이유에서라도 난 와이프를 한 번 더 꼭 안아주련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