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The Road Less Traveled 라는 유명한 미국 심리문학이 있다. 그런데 나는 오늘 지하철역을 향해 걸어가다 문득 The Road Often Traveled 인 동묘옆 길을 새로 보게 되었다. 출근시간의 인파와 동묘역에서 청계천까지 즐비하게 스는 상인들의 야외 점포들이 내 길을 가로 막고 있었다. 그리고 늘 항상 그렇듯이 그 사이를 나는 귀에는 음악을 꽂고 눈은 아래로 향한체 내 목적지를 향해서 겆고 있었다. 왜냐면 그 짧은 300 미터의 구간엔 나에게 그 어떤 의미도 부여 할 수 있는 요소가 아무것도 없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단순히 아파트에서 지하철역, 지하철역에서 아파트까지 가는 번잡하고 퇴색한 통로 정도였던 샘이다. 물론 속으로는 “허드래한 남이 입던 옷, 신발, 등이 뭐가 좋다고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몰려있을까” 의아/비판/짜증낸 적도 있었다. 아무튼, 매일 반복되는 이런 광경을 나는 나 나름대로의 묵직한 발걸음으로 해쳐나갔었다.

2012-11-08 15.20.36

그런데 오늘과 다른 모든 날들과의 차이는 아주 간단했다. 고개를 잠깐 들었다는 것뿐이다. 그런데 그 순간 동묘 담벼락 바깥으로 뻤어있는 단풍나무들이 가을의 마지막 손짓처럼 내쪽으로 나부끼는 것이었다. 사실 나는 동묘 안에 그렇게 많은 나무가 있었는지 조차도 모르고 다니던 사람이다. 여름에는 상인들에게 그늘을, 가을에는 지나가는 이들에게 운치를 선물하는 나무를 말이다. 나는 순간 움직이지 못하고 넋을 논체 일렬로 서있는 초록, 빨강, 노랑이 섞인 나무들을 물끄러미 바라보았다. 눈만 들면 이렇게 아름다움이, 이런 축복이 가까이 있는데 나는 왜 무심했을까? 그리곤 그 길에 쫙 깔려있는 인생들에 대한 느낌도 달라지는 듯 했다. 아옹다옹 사는 그들이 내가 가는 길에 장매물이 아니라 나와 함께 동행하는 같은 도시의 형제들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게되었다.

 

맞다. 꼭 지난 주말에 북한산에 올라갔을때 본 그런 단풍들만이 단풍이 아니다. 앞으로는 조금 더 신경쓰고 모든 것을 제대로 관찰하기로 마음 먹는다. 특히 자연과 그 자연의 일부인 내 이웃들에게…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